SUBODH GUPTA; Arario Gallery, Shanghai
2014-10-21 Period



전시장소 :  Arario Gallery, Shanghai

전시일자 : 2014. 08. 29 - 2014. 10. 26

기사링크 :

수보드 굽타에게 있어서 2014년은 매우 중요한 해다. 그는 올해 1 뉴델리의 국립현대미술갤러리에서 모든 것은 내면에 있다전시를 선보였고, 현재는 독일 프랑크프루트의 MMK 건너가 내년 1월까지 전시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한국의 아라리오 갤러리는 최근 상해에서 새로운 갤러리를 개관하며 수보드 굽타 개인전을 한국과 상해에서 동시에 선보였다.

아라리오 갤러리가 중국에서 수보드 굽타전을 여는 것은 단순히 현재 최고의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인도 작가를 전시한다는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는 중국과 인도를 묶어주는 영적인 연결고리의 존재를 돋보이게 함과 동시에 국가가 유사하게 대면하고 있는 문화적인 갈등 또한 표출시키는 대담한 시도이기도 하다. 세계적으로 공용되는 굽타의 시각적 언어가 효율적인 역할을 맡는다또한 이번 전시는 아라리오 갤러리가 라이트 모티브로 설정한 다문화주의와도 맞아 떨어진다. 이런 맥락에서 아라리오 갤러리가 2005 한국 최초의 갤러리로 중국에 개관하고 동양과 서양을 아우르는 전시들을 선보였다는 또한 주목해 볼만한 가치가 있다.  

For Subodh Gupta, 2014 has been a critical year. It started off with his retrospective exhibition “Everything Is Inside,” which opened in January at the National Gallery of Modern Art, New Delhi, and was curated by art historian and Arte Povera theorist Germano Celant. “Everything Is Inside” has since travelled to Frankfurt, Germany, where it is on view at the Museum für Moderne Kunst (MMK) until January 2015. In addition, Korean powerhouse Arario Gallery recently inaugurated its new space in Shanghai with a solo show of Gupta, in conjunction with another exhibition of his works at its main branch in Seoul.

The decision to exhibit Gupta in China is not simply a means for Arario to capitalize on the celebrated Indian artist’s peaking institutional recognition. It is also a daring attempt to highlight the spiritual links that unite India and China, as well as the social and cultural challenges that the two countries are similarly facing. The universality of Gupta’s visual language is undoubtedly an excellent vehicle for such an endeavor. The show will also help Arario in embracing cultural hybridity as its leitmotif. In this regard, it is worth remembering that Arario was the first Korean gallery to open a branch in mainland China, with a curated show that gathered prominent Western and Asian artists, in 2005. (The gallery was initially located in Beijing until 2012, before reopening in Shanghai this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