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odh Gupta : Everything Is Inside, MMK
2014-10-21 Period
   





Designboom 

수보드 굽타, 모든 것은 내면에 있다 (Everything Is Inside)

전시장소: MMK 프랑크푸르트, 독일  

전시기간: 2014. 09. 12 – 2015. 01. 18

기사링크: http://www.designboom.com/art/subodh-gupta-everything-is-inside-mmk-frankfurt-09-11-2014/

 

수보드 굽타는 구리, 배설물, 황마, , 스테인리스 일상적인 물체를 이용한 작업을 통해 인도의 주소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는 모국을 향한 사회정치적인 관점을 드러낸다.  동시에 인도 북동부 지역의 작은 마을에서의 성장과정 뉴델리에서 일궈낸 개인적인 성과와도 연관되어있다. 현재 프랑크푸르트에 소재하고 있는 MMK 모던아트박물관에서 진행되고 있는 전시에서도 위와 같은 주제들이 전통적인 사상, 영적, 종교적 신념과 관련 지어 끊임없이 성찰됨을 있다.


모든 것은 내면에 있다 지난 수십 년간 걸쳐 진행된 급속한 경제성장과 함께 답습되어 전통을 고집하는 인도 현재 사회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이러한 아이디어를 표현하기 위해 수보드 굽타는 그의 유럽 개인전 당시 장소특징적인 설치물 2개를 제작한 있다


Subodh Gupta addresses current conceptions of India throughout his artistic practice, using banal objects — bronze, cow dung, jute, loam, marble and stainless steel — to form connections with sociopolitical aspects of his native country; while at the same time referencing his own personal development (having grown up in a small north eastern town in India), to his professional work and creative career living in new Delhi. he continues to explore these themes and their relationship to traditional values, spirituality and religious beliefs in his most comprehensive retrospective to date presented by MMK (musum für moderne kunst) in Frankfurt.


 ‘Everything Is Inside’ reflects how Indian society has been shaped as a result of industry and the rapid economic upswing of the past decades, while still remaining firm in long-established customs and historic ideas. to express these ideas, Gupta has conceived two site-specific installations on the occasion of his first solo exhibition in Europe.